5대양 6대주.









 


초등학교 다니는 딸애가 


학교에 다녀와 숙제를 하는데 


5대양 6대주를 적어 오라는것이였다.


 


아무리 생각하고 책을 보아도 


잘 모르는 아이가 아빠에게 물어보았다.


 


“아빠!”


“응?”


“5대양 6대주가 뭐에요?”


 


한참을 생각 하던 아빠가 


 


“그런것이야 쉽지 받아 적어라.”


 


하면서 숙제를 알려주는데.


 


“5대양은 


  


김양.


  


이양.


  


박양


 


 최양 


  


강양. 이란다 “


 


“네~”


 


 



 


 


그럼 6대주는 뭐에요?”


 


“응 6대주는 . . .


  


소주


  


맥주


 


양주


  


백세주


 


포도주


 


그라고 막걸리 란다 . . . “


 


숙제를 잘해간 딸애가 


다음날 학교에서 선생님께 


야단을 맞고 집에 돌아와 아빠에게 


 


” 아빠! 숙제를 잘못하였다고 선생님께 혼났어요”


 


그러자 아빠가 


 


“내 그럴줄 알았지 사실은 


막걸리가 아니고 


 


. . .  탁주 란다. 탁주! . . . “


 


.


.


.


.


.


.


 


 


“응! ~  그렇구나!”


 


Source: http://campingu.net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